“섭씨 50도, 고공 위 노동자 타들어 간다”

문 대통령, ‘옥탑방 박원순’엔 선풍기…고공농성은 외면?

폭염에 고공농성 노동자들이 타들어 간다. 파인텍 박준호, 홍기탁이 △노동악법 철폐 △고용 승계 △노조 승계를 요구하며 서울 목동 열병합발전소 75m 굴뚝에서 269일째 고공농성 중이다. 전주 택시노동자 김재주는 전주시가 약속한 완전월급제 이행을 요구하며 조명탑에 오른 지 338일째다.


고공 위 노동자들은 지상온도보다 10도를 훌쩍 넘는 고온을 견디고 있다. 7월 30일 서울 목동 지상온도는 37도, 파인텍 굴뚝 위 수은 온도계는 한계치인 50도까지 올랐고, 지난 6일 지상온도는 33.6도에 굴뚝 온도는 45.4도까지 치솟았다. 전주는 지난 6일 지상온도가 33.8도인 반면, 김재주가 올라 있는 조명탑은 45.4도였다.

노동, 시민사회계는 7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공농성 노동자의 건강상태를 전했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의사 홍종원 씨는 세 차례 파인텍 굴뚝농성장을 방문, 노동자의 건강을 확인하고 “홍기탁, 박준호는 건강관리를 넘어 삶을 유지하는 것이 가능할지 우려된다”며 “굴뚝은 직사광선을 조금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수분 부족으로 찬물을 마셔도 제한된 신체활동으로 위장 문제가 일어난다. 탈수 등 신체 기능 부전이 걱정된다”고 밝혔다.


길벗한의사회는 전주 택시노동자 김재주를 네 차례 진료하고 “40도에 가까운 폭염은 그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한 평 남짓한 공간에서의 생활로 하체 운동을 하기 어려울 정도로 근육량이 적어졌으며, 배가 부풀 정도로 가스가 차는 위장장애를 겪고 있다”고 전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이 같은 고공농성 노동자의 건강 상태를 전하며 청와대에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택시노동자 김재주, 파인텍 노동자 박준호‧홍기탁의 고공농성은 애초 이 사태를 수수방관으로 일관하고 있는 정부 책임이 가장 크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옥탑방 한 달 살이에 들어간 박원순 서울시장 부부에게 선풍기를 선물해 화제가 됐는데, ‘역대급 무더위’에 쓰러지고 타들어 가는 현장의 목소리는 도대체 누가 챙기고 있는가”라며 반문했다.

아울러 “최저임금을 삭감하고, 교사‧공무원 등 모든 노동자의 노조 할 권리를 박탈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사지의 내몰린 고공농성자들의 외침마저 기어이 책임을 회피하는가”라며 “전주 택시지부와 파인텍 고공농성이 마무리되고 세 노동자가 무사히 땅을 밟을 수 있도록, 문재인 정부의 즉각적인 대책 마련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청와대 측에 문제 해결 요구안을 전달했다.

한편, 오는 9월 1일 전주시청 앞에서 김재주를 응원하고 전주시를 규탄하는 집중 문화제가 열린다. 오는 9월 6일 또한 파인텍 고공농성 300일로 집중 집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