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 대정부 투쟁 신호탄”

공동파업 돌입하는 비정규직 “저임금 고착화하는 정부 지침 폐기해야”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 대정부 투쟁 신호탄”

공공운수노조는 25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공공운수노조 비정규노동자 현장 증언대회 및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철도노조 철도고객센터지부, 한국마사회지부, 국민건강보험고객센터지부 등 파업 단위들이 참가해 사업장 현황을 알렸다. 그 밖에 정부와 교섭이 결렬된 사업장 노동자 또한 증언대회에 참가해 용역보다 못한 중앙행정기관 공무직 처우 실태를 소개했다.

‘차별금지법 공청회’…“정치, 정교분리 원칙 세워야”

국민의힘 불참 속 차별금지법 둘러싼 우려에 대한 반박 잇따라

‘차별금지법 공청회’…“정치, 정교분리 원칙 세워야”

국회에서 차별금지법(평등법) 공청회가 열렸다. 당초 예상대로 국민의힘 측은 공청회에 참석하지 않았으며, 진술인 추천도 하지 않았다. 이날 공청회에는 차별금지법에 찬성하는 진술인들이 참석해 법 제정 필요성을 설명했고, 차별금지법 반대 주장 관련 질문이 이어졌다.

기후위기는 산업재해다. 재해 자본에 저항하자

[녹색스트라이크]

기후위기는 산업재해다. 재해 자본에 저항하자

산업재해는 ‘일하는 사람의 몸과 정서’라는 고유한 맥락을 배제함으로써 발생한다. 몸을 고려하지 않는 작업 환경, 신체 리듬을 고려하지 않는 노동 시간, 감정노동 등은 재해로 이어진다. 자연 세계가 가진 고유한 물리 법칙을 고려하지 않는 생산활동은 곧바로 파괴적인 참사로 전개되며 그 피해는 현장에 있는 노동자가 떠안는다. 고유 영역에 대한 이와 같은 탈맥락화는 위험을 초래한다.

민주당 유세 중 “차별금지법 패스트트랙 지정” 기습 시위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단식 44일째…25일 차별금지법 국회 공청회

민주당 유세 중 “차별금지법 패스트트랙 지정” 기습 시위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활동가들이 24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박홍근 원내대표의 지방선거 일정을 따라다니며 차별금지법을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라고 요구했다. 정오경 9명의 활동가는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유엔 아시아본부 유치 정책 유세’를 하는 송영길 후보를 찾았다. 이들은 유엔 아시아본부를 서울에 유치하겠다는 송 후보의 연설에 “유엔이 권고하는 차별금지법 제정이 우선”이라고 외쳤다.

여성 노동자, 자신의 이름을 부르다

[여성, 노동의 기록]

한 사람을 드러내고, 소개하는 방식은 많지만, 그중에 가장 많이 쓰이는 것이 자신의 이름일 것이다. 하지만 많은 여성 노동자가 자신의 이름이 아닌 어이, 이모, 아줌마, 미쓰김, 여사님이라 불렸고, 여전히 자신의 이름을 잊고 살아간다. 나의 이름이 아닌 그 무언가로 불리고 있는 여성 노동자들, 어디에나 있지만 드러나지 않는 여성 노동자들.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