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경제(sharing economy)

[워커스] 워커스 사전

공유경제(sharing economy)

한동안 공유를 파괴하려고 그토록 안간힘을 쓰던 경제학자들이 어느 날부터인가 일제히 공유경제를 찬양하고 나섰다.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그들 말로 공유경제는 ‘물건을 소유의 개념이 아니라 서로 대여해주고 차용해 쓰는 개념으로 인식해 경제활동을 하는 것’이라고 한다.

쓰레기 수거운반, 사회에 꼭 필요한 공공서비스

[연속기고] 충북 간접고용 비정규 노동자들이 말하는 ‘노동존중’시대② 쓰레기수거운반 노동자들(공공운수노조 충북평등지부 푸른환경지회)

쓰레기 수거운반, 사회에 꼭 필요한 공공서비스

우리의 일상에 없으면 안 되는 존재지만, 눈에 잘 보이지 않아 몰랐던 이들. 바로 쓰레기 수거·운반 노동자들이다. 이들이 없다면 길거리에는 쓰레기가 넘쳐날 것이고, 우리는 쓰레기를 어떻게 처리할지 몰라 발을 동동 구를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마치 유령처럼 눈에 잘 띄지 않는다.

특수학교 폭행사건, 근본적 해결책은 ‘통합교육’

부모연대, “특수학교 둘러싼 구조적 문제 해결 않으면 인권침해는 반복될 것”

특수학교 폭행사건, 근본적 해결책은 ‘통합교육’

잇따라 드러나는 특수학교 내 폭력 사건에 대해 자녀를 특수학교에 보낸 부모들이 근본적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가 21일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특수학교 폭력사태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부모연대는 특수학교에서 반복되는 폭력 사건은 구조적인 문제라며, 보다 근본적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인권위, 유성기업 정신건강조사결과 발표하라”

유성지회 농성 8일차…인권위 정신건강실태조사 청문회 촉구

국가인권위원회가 유성기업 정신건강실태를 조사하고서도 그 결과를 발표하고 있지 않아 논란이다. 해당 조사는 유성기업 노동자들의 정신건강이 위험수위에 달해있기에 긴급하게 시행됐고, 올해 5월 청문회 형식으로 발표돼야 했지만 5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미뤄지고 있다.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